게시판

자유게시판 이용에 앞서 몇 가지 당부의 말씀을 드립니다.
첫째, 이 게시판은 주님의 제자교회 교인들만 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둘째, 교회 또는 타인에 대한 욕이나 비방글은 예고 없이 바로 삭제합니다.
셋째, 상업적인 광고, 불법미디어자료(mp3, mpeg, etc), 불법링크등을 예고 없이 바로 삭제합니다.
주의사항: 첨부파일 이름을 꼭 영문으로 해주세요.
위의 사항들을 유의하여 주시고 자유게시판의 많은 이용바랍니다.

수필가 심현숙 권사님께서 교회 홈페이지에 로그인하실 수가 없다고 제게 부탁하셔서 대신 글을 올립니다.

 

 

석양을 바라보며

     

                                                                                                               - 수필가 심현숙 -

 

   한 해 한 해 나이가 더 들면서 내게 주어진 시간은 가속이 붙어 달려만 간다. 올해도 시간은 쏜살같이 지나가고 한 해를 되돌아보는 시점에 서 있다. 작년에 비해 내게는 엄청난 변화가 왔다. 그래도 그 동안은 오뚜기처럼 넘어지고 일어나기를 수 없이 반복하며 살면서도 삶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것 같다. 그러나 얼마 전 한 사건으로 인해 몸을 다치고 보니 자신감이 없어지면서 매사에 희망 아닌 단념 쪽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다.

 

   지난여름 칠월은 내게 잔인한 달이었다. 더위가 극성을 부리자 남편요양병원 바로 뒤에 렌트한 내 방은 찜질방처럼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땀이 줄줄 흘러내렸다. 서향으로 창이 나 더 더욱 더웠다. 더위를 피할 요량으로 저녁이면 근처의 공원으로 종종 나갔는데 하루는 지인을 통하여 몇 번 안면이 있는 부부를 그곳에서 만났다. 그 남편 분은 연세도 있으신 데다 눈이 잘 보이지 않고 건강도 좋지 않다고 했다. 워커에 앉아 계시던 그 분은 피곤한 모습으로 졸고 계셨다. 잠시 후 집으로 가기 위해 일어난 남편 분은 워커를 잡고 몇 발자국을 떼더니 갑자기 멈춰서 주저앉으려했다. 그 분 바로 뒤를 따라 걷던 아내 분은 남편 앞으로 가 “자지 마, 자지 마”를 연발하였고 나는 그 분의 허리를 순식간에 두 팔로 잡았다. 점점 무너져 내리는 그 분을 있는 힘 다해 부축하면서 나도 점점 내려앉고 있었다. 나의 작은 체구로는 지탱할 수가 없었다.

 

  “바닥에 앉혀야 되겠어요.” 쭈그려 앉은 체 그 분의 몸무게를 온 몸으로 받치고 있던 나는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어 다급하게 말했다. 그러나 그 아내는 “안 돼요, 안 돼요”라고 소리쳤다. 만일 앉힌 후 일으킬 수 없다면 구급차를 부르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순간 스쳤다. 그러던 와중에 인도인으로 보인 한 청년이 다가와 그와 함께 그 분을 다시 워커에 앉혔다.

 

   그 후 내 몸은 걷지도 돌아눕지도 못할 정도로 완전히 망가졌다. 다리를 굽히고 있으면 펼 수가 없고, 펴고 있으면 굽힐 수가 없었다. 몸을 움직일 때마다 산고 같은 아픔을 겪어야했다. 지금 4개월이 넘었는데도 아직 침을 맞으며 지팡이에 의지하는 신세가 되었다. 엑스레이결과 무릎관절에 손상이 와 수술하지 않은 이상 예전으로 돌아가기는 힘들다고 한다. 스테로이드주사로 버텨보려고 했으나 그 것도 내성이 생긴다하여 약으로 대치하다 보니 한계가 있는 것 같다. 그런데다 왼손 엄지손가락까지 이상이 와 생활하는데 여간 고통이 아니다. 요즈음 장애자들의 비통함을 몸소 체험하고 있다.

 

   나는 지금까지도 그 날에 벌어졌던 상황들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다. 아무리 그 아내 분을 이해해보려 해도 이해가 안 된다. 나보다 훨씬 젊을 뿐 아니라 체구도 나와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건장하다. 그런 사람이 어떻게 큰 언니뻘 되는 왜소한 내게 자기 남편을 맡길 수 있단 말인가. 나는 얼떨결에 그 분을 부축했으나 나를 밀치고라도 자기 남편을 붙잡아야 당연한 일이 아닌가. 한 사람 살린 셈 치면 될 걸 왜 이리 속이 상하고 화가 난지 모르겠다. 날마다 눈만 뜨면 한 생명의 수족이 되어 살아야하는데 손발을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으니 답답하고 슬프다. 14년간 남편을 간병하면서도 이런 큰 사고는 없었는데 기가 막힌다. 제 나이도 의식 못하고 남을 돕겠다고 나선 우매함이 부끄럽다. 오랜 시간을 환자와 살다보니 생각보다는 행동이 늘 앞선다.

 

   얼마 전 담임목사님설교 중에 노루웨이에 있는 ‘양의 교회’에 대하여 말씀이 있었다. 이 교회의 종탑 밑에는 양의 형상이 있다고 한다. 성전건축 때 종탑을 만들기 위해 높이 올라갔던 인부가 부주의로 추락했던 사건이 있었다. 모든 사람들은 그가 죽었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그 아래를 지내가던 양떼위로 떨어져 기적적으로 살았다. 인부가 일어난 그 자리에는 양 한 마리가 죽어있었다. 사람대신 죽은 양을 기념하기 위해 종탑아래 양의 형상을 그려 넣었고 ‘양의 교회’라 명명했다한다.

 

  이 말을 듣는 순간, ‘내가 바로 그 남자분의 양이었네’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만일 그 분의 방패막이가 되지 않았던들 그 분은 멀쩡할 수 있었겠는가. 머리를 다쳤거나 고관절 손상을 입을 수도 있었고, 어쩜 더 큰 사고로 이어졌을 수도 있지 않았겠는가.

 

   이 일로 인해 남편을 요양병원에서 집으로 퇴원시키려는 걸 완전히 포기하게 되었다. 남편이 집으로 오면 간호사나 간병인이 아무리 돕는다 해도 하루의 절반이상은 가족이 도와야하는데 지금의 내 몸으로는 불가능하다. 일 년 이상을 정부기간과 힘들게 조율하며 공들였던 일이었는데 억울하다.

 

  다행히 남편도 지쳤는지 아니면 혼자 사용하는 독방을 몇 달 전 배정받아 지내기가 더 나은 건지 집에 대한 그리움이 전 같지는 않다. 이제 남편은 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이곳에서 살아야한다. 나 또한 멀쩡한 집을 두고 남편 가까이서 지내기 위해 두 평정도 되는 방 한 칸에서 살아야한다. 이것이 지금 우리에게 최선책이라면 받아드려야지 어찌 하겠는가.

 

   난 요즈음 내가 믿는 신의 뜻을 알기 위해 많이 고심했다.

   “왜 그 남자 분의 희생양으로 저를 택하셨습니까?”

   “왜 저희 가족은 이리 살아야합니까?”

   “하나님은 우리를 얼마나 더 밑바닥으로 끌어내시렵니까? 이제는 더 이상 시련을 주지 마옵소서. 견딜 수 있는 힘이 없습니다.”

 

   하루는 너무 고통스럽고 힘들어서 하나님께 울면서 대들었다. 그때 섬광처럼 내 머리를 스치는 한마디 말씀이 있었다.

   “내 은혜가 네게 족한 줄 알라”(고린도후서 12:9) 언제나 힘들 때 주시는 이 말씀, 나는 이 말씀이 떠오를 때마다 내 아버지께 섭섭해서 울었고, 감사해서 울었고, 기뻐서 울기도 했다.

 

   하나님은 내 몸을 상하게 해서까지 남편이 집으로 퇴원하는 걸 막으신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설령 내 몸이 성하다 해도 산소에 인공호흡기까지 꽂은 사람을 가정에서 간호한다는 건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지금은 어쨌든 밤에 잠이라도 편히 잘 수 있지 않은가. 남편이 요양병원에서 사는 것이 우리 가족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면, 이 일을 결정하는데 계기가 된 그 사고까지도 감사하게 받아드려야 하지 않을까.

 

   지난 일 년을 되돌아보니 치열하게 내 자신과 싸웠던 한 해였다. 점점 약해져가는 내 체력과 싸워야했고, 내 의지와 싸워야했고, 또 이곳 안에서 의료진들과 싸워야했다. 희망이 있는 싸움은 아름답지만 석양을 바라보는 칠순이 넘은 여인의 투쟁은 애처롭다. 이제 모든 걸 내려놓고 순리대로 살아야할 때가 온 것 같다. 이제는 몸이 따라주지를 않으니 노력한다고 무엇인들 되겠는가. 모든 데서 한 발 물러서서 방관자의 자세로 느긋하게, 할미꽃마냥 아래만 쳐다보며 산다면 석양을 바라보며 웃을 수 있겠지. 이런 마음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실명으로 글을 작성해주세요. 송윤범 2011.07.02
1329 교회 건물 구입 설명회 안내 윤양석 권사 2018.12.04
1328 교회 건물 구입 3 - Lougheed Hwy file 윤양석 권사 2018.12.04
1327 교회 건물 구입 2 - 1963 Lougheed Hwy. file 윤양석 권사 2018.12.04
1326 교회 건물 구입 - 1963 Lougheed Hwy. file 윤양석 권사 2018.12.04
» 석양을 바라보며 - 심현숙 권사 윤양석 권사 2018.12.04
1324 EM 초등부 (4~6학년) 반주자 모집 [1] file Nathan 2018.10.30
1323 심성수 목사님 송별시 file 윤양석 권사 2018.06.03
1322 Calvary Baptist Church 에서의 첫 새벽기도회 file 윤양석 권사 2018.04.16
1321 Como Lake United Church 에서의 마지막 예배 file 윤양석 권사 2018.04.15
1320 4/8(주일) 'G.O. Milal Run 2018' 오프라인 신청 접수 안내 윤양석 권사 2018.04.08
1319 헌렬 및 장기 기증 세미나 안내 동영상 윤양석 권사 2018.03.31
1318 심현숙 권사님의 글 - 홈, 스위트홈 윤양석 권사 2018.03.16
1317 Nepal, Syria 난민 어린이를 위한 Shoebox Project 윤양석 권사 2017.11.30
1316 한지공예 강좌 안내 윤양석 권사 2017.11.18
1315 사회봉사부 2017 활동 보고 동영상 윤양석 권사 2017.11.01
1314 사회봉사부 소식지 입니다 (2017-0-10-28) file 윤양석 권사 2017.10.28
1313 개인 Tax 보고 세미나 file 윤양석 권사 2017.10.26
1312 발달장애 세미나 file 윤양석 권사 2017.10.26
1311 수고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윤양석 권사 2017.07.12
1310 청년부 예배 시간과 장소 변경 안내 file 조범민목사 2017.02.01